병원소개

인간중심의 고려대학교 병원

  • 소개
  • 병원둘러보기
  • 찾아오시는길
  • 나눔과봉사
  • 병원소식
    • 공지사항
    • 병원소식
    • 강좌안내
    • 채용정보
    • 언론보도
    • 입찰공고
    • 병원소식지
    • 이메일건강정보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병원소식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에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에 공유하기
  • URL 복사
  • 메뉴 더보기
  •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개
  • 병원소식
확대 축소
병원소식 목록 내용보기
등록일 2017-05-18 조회수 576
제목 [의대] 지하철에서 의식 잃은 생명 도운 의대생, 선행 뒤늦게 밝혀져

지하철에서 의식 잃은 생명 도운 의대생, 선행 뒤늦게 밝혀져

고려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4학년 권대일 학생

 

 

지하철에서 의식을 잃은 시민에게 적절한 초기 대응을 한 의대생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민족(民族)과 박애(博愛)’ 정신을 몸소 실천한 주인공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 의학전문대학원 4학년에 재학 중인 권대일(26세) 학생이다.

 

권대일 학생은 지난 4월 21일(금) 고대안산병원에서 임상실습 근무를 마치고 지하철로 서울로 귀가하던 중 환자가 발생하여 잠시 정차한다는 안내방송을 들었다.

 

지하철은 4호선 경마공원역에서 멈췄고 의식을 잃은 환자는 역사 바닥에 뉘어졌다. 지하철 사무원들과 주변 사람들이 어쩔 줄 모르고 우왕좌왕하며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권 씨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현재 병원에서 임상실습 중인 의대생이라고 신분을 밝힌 후 환자의 의식을 살폈다. 다행히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고 외부적 요인에 의해 잠시 의식을 잃은 상태라고 판단해 근처에 있는 사람들에게 119 구급대에 신고를 요청했다.

 

권 씨는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의식을 잃은 환자 옆에서 상태를 살폈다. 다행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가 30여 분만에 현장에 도착했으며, 권 씨는 응급대원에게 환자의 상황을 설명하고 인계를 완료했다.

 

이러한 권대일 학생의 선행은 고려대학교 학보 <고대신문>이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의 제보를 바탕으로 취재를 진행하면서 알려졌다.

 

권대일 학생은 “의학을 배우는 의대생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고 누구라도 자칫 생명이 위급해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별거 아닌 일이 알려지게 돼 매우 쑥스럽고 앞으로 따뜻한 마음을 지닌 의사가 되도록 학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첨부파일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PAGE SURVEY

PAGE SURVEY

현재 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 하십니까?

PAGE INFORMATION

담당부서
기획팀
부서 전화번호
02-2626-2021
최종수정일
2011.06.24

관련 사이트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