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스페셜 건강정보

  • HOME
  • 의학정보
  • 건강정보
  • 스페셜건강정보
확대 축소
스페셜 건강정보 상세 내용보기
등록일 2020.08.27
제목 코로나19에 집콕, 방심하면 비만!

코로나19에 집콕, 방심하면 비만예감

 

실내 운동으로 부족한 운동량 늘리고

정기적인 검진으로 건강관리해야

 

 

비만은 많은 질환의 원인이다. 비만과 관련된 질환으로 고혈압, 당뇨병, 뇌졸중, 고지혈증, 심혈관계 질환, 관절염, 통풍, 각종 암에 이르기까지 관련이 없는 질병이 없다. 아직 건강하다고 생각하여 바쁘다는 핑계로 비만을 방치하면, 이미 병으로 발전된 다음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최근 대한비만학회의 연구에 따르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비만한 사람이 코로나19에 더 취약할 수 있으며, 고령, 당뇨병, 심혈관질환과 더불어 비만 또한 코로나19 진행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밝혀졌다.

 

비만의 기준은 자신의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 지수’로 진단하며, 이 값이 25 이상부터 비만이라고 한다. 또한 흔히 배가 나오는 복부 비만은 허리둘레가 남자는 90cm (약 36인치), 여자는 85cm (약 34인치) 이상이면 복부비만이라 한다. 특히 이 복부 비만은 증가하면 증가할수록 각종 만성질환과 유의하게 증가하는 경향성을 보여 주의를 요한다.

 

 

자전거타기 운동 이미지

 

 

비만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탄수화물을 줄이는 것이 중요한데, 전체적인 탄수화물의 양을 줄이고 대신에 단백질의 양을 늘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단백질의 경우 열량이 높은 삼겹살이나 꽃등심보다는 목살이나 안심과 같은 순살코기가 좋으며 두부나 콩과 같은 식물성 단백질이 좋다. 그 외에도 김이나 미역 등 해조류와 곤약, 양배추 등 열량을 적게 내면서 포만감을 느끼게 해주는 식품을 즐겨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음식의 종류 뿐만 아니라 식사 속도도 중요한데, 음식을 너무 빨리 먹으면 뇌에서 포만감을 느끼지 못한 상태에서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할 수 있으므로 15분 이상 천천히 여유 있게 식사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더불어 운동을 통해 에너지를 소모하는 것도 필요하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열량섭취는 그대로인 채로 운동량이 줄어들면 체내에 남는 에너지가 지방으로 축적되어 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하며 "한번 체중이 늘어나 비만이 되면 다시 정상체중으로 돌아오기 힘들기 때문에, 음식 조절을 기본으로하여 코로나로 밖에 나가지 못할 때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아령이나 벽잡고 푸쉬업하기 등도 꾸준히 하면 좋다"고 조언했다.

 

고려대병원 김양현 교수는 “대사증후군으로 대표되는 비만의 합병증은 검사하지 않고서는 알 수 없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하며 “체질량지수가 높지 않더라도 내장 지방이 많은 마른 비만이 문제가 될 수 있어서 체질량 지수와 더불어 신체 구성 비율에도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도움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

관련질병 대사증후군 , 복부 지방 , 비만
관련진료과 가정의학과
관련의료진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관련 사이트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

  • 진료과 / 센터 / 진료지원부서
  • 패밀리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