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의학정보

의학발전을 선도하는 고려대학교 병원

  • 건강정보
    • 질병정보
    • 스페셜건강정보
  • 검사정보
  • 첨단장비소개
  • 복약정보
  • 영양정보
  • 의학칼럼
  • 자가진단
  • 건강TV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스페셜 건강정보

  • HOME
  • 의학정보
  • 건강정보
  • 스페셜건강정보
확대 축소
스페셜 건강정보 상세 내용보기
등록일 2018.11.13
제목 미세먼지, 마스크 꼭 착용하세요!

미세먼지, 마스크 꼭 착용하세요!

 

가능하면 외출을 삼가고 충분한 수분섭취해야

 

 

미세먼지는 크기가 10㎛(Particulate Matter PM-10) 이하를 말하며 초미세먼지는 지름이 2.5㎛ 이하를 말한다. 단지 크기의 문제뿐만 아니라 이 안에는 황산염이나 질산염, 중금속 등 건강에 위해한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또한 계절이 바뀌면 꽃가루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들도 함유되어 있어 기침이나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

 

미세먼지는 말 그대로 크기가 작기 때문에 기관지를 통해 폐포 깊숙이 들어올 수 있고 또한 여러 경로를 통해 흡수 또는 화학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미세먼지는 우리 몸에서 염증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되어 있는데, 직접적으로 폐에 염증작용을 일으켜 기관지염 등을 일으킬 수 있고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천식과 같은 기존의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러한 염증이 혈관으로 미치게 되면 혈액 내 응고물질이 활성화 되어 혈전이 형성되거나 혈관염증을 통해 동맥경화 등을 일으키게 되면 급성 심근경색, 심장마비 혹은 뇌졸중과 같은 심뇌혈관 질환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러한 미세먼지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는 가급적 호흡기 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노약자, 면역 저하자의 경우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에는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꼭 외출을 해야 할 때에는 마스크를 하는 것이 좋다. 마스크 중에서도 미세먼지에 효과가 있는 식약처에서 승인 받은 것으로 사용하고 올바르게 착용해야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외출 후 손을 깨끗이 씻고, 가능하면 구강이나 코도 세척하는 것이 좋다. 외출 전후 충분한 수분섭취로 호흡기점막을 촉촉하게 하여 미세먼지가 직접적으로 호흡기에 영향을 주는 것을 막는 것이 좋다. 또한 수분 섭취를 통해 염증반응을 약화시키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특히 오염도가 높은 아침과 저녁에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고 평소 미세먼지농도를 스마트폰이나 뉴스를 통해 확인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임도선 단장은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는 염증작용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는데, 대사증후군과 같은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성을 가진 경우 미세먼지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줄이는 것이 도움이 되며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도움말┃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 순환기내과 임도선 교수

관련질병 심근경색 , 천식 , 호흡기질환 , 동맥경화 , 알레르기
관련진료과 심혈관센터(순환기내과) , 가정의학과
관련의료진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관련 사이트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