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의학정보

의학발전을 선도하는 고려대학교 병원

  • 건강정보
    • 질병정보
    • 스페셜건강정보
  • 검사정보
  • 첨단장비소개
  • 복약정보
  • 영양정보
  • 의학칼럼
  • 자가진단
  • 건강TV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질병정보

  • HOME
  • 의학정보
  • 질병정보
확대 축소

Disease Info

원하시는 질병정보를 검색하실 수 있습니다.
해당 질병정보는 고려대학교병원 관련 진료과에서 고객을 위해 준비한 자료이므로 많은 이용 바랍니다.
단, 질병정보의 저작권은 고려대학교 병원에서 소유하고 있으므로, 무단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

질병정보 검색
선택
질병정보 상세 내용보기
책 읽기 어려운 난독증, 안경으로 고친다!

 

책 읽기 어려운 난독증, 안경으로 고친다!

 

책 읽기 어려운 난독증, 안경으로 고친다!

얼렌증후군, 시각정보 과부하로 두통 · 어지럼증 · 난독증 유발

특정 파장 걸러주는 안경 쓰면, 증상개선 및 독서속도 빨라져 내용

 

아인슈타인, 에디슨, 레오나르도 다빈치, 처칠, 탐 크루즈 ··· 이들의 공통점은 난독증을 앓았거나 앓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학습 장애 클리닉 등을 통해 난독증과 얼렌 증후군이 알려지면서 TV 프로그램에도 소개되는 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읽기 장애를 그 원인에 따라 크게 3가지로 나누면 특이적 장애, 비특이적 장애, 신경정신적 장애로 구분할 수 있으며 난독증과 얼렌 증후군은 특이적 장애로 분류할 수 있다. 비특이적 장애로는 언어성 지능(verbal IQ)이 낮거나 감각 장애(sensory deficit)가 있는 경우가 되겠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증 등이 신경정신적 장애로 분류된다. 이렇게 읽는 능력이 떨어질 때 고려해 볼 수 있는 질환이 다양하기 때문에 난독증과 얼렌 증후군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그 질환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검사가 필요하다.

 

난독증의 사전적 정의는 ''''지능 및 발달이 정상이고 듣고 말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없지만 문자를 판독하는 데에 이상이 있어 발생하는 학습장애''''로, 태어나면서부터 나타날 수 있으며 평생 그 증상이 지속될 수 있다. 난독증은 주로 하나의 철자가 여러 가지로 발음되는 영어나 불어권에서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상대적으로 한국인에게는 드문 질환이고 영어권에서는 전 인구의 12-14% 정도가 난독증 환자로 알려져 있다.

 

난독증의 원인은 여러가지 가설이 제시되고 있지만 좌측 두정엽과 측두엽의 이상으로 발생한다는 설이 유력하다. 읽기라는 과정은 글자를 눈으로 보고 단어로 인식, 그 의미와 내용을 이해하는 복잡한 과정의 결합으로서 시각적 분석, 뜻의 이해, 과거에 익힌 기억의 세가지 과정이 순식간에 자동적으로 일어나야 하는데 난독증이 있는 경우에는 이러한 과정에서 하나의 단어를 음소단위로 분해, 결합하는 시각적 분석에 어려움을 겪는다. 난독증의 증상으로는 단어의 순서나 단어 일부분의 글자의 순서를 바꾸는 것 외에도 문장에 대한 이해력이 떨어지고, 생각을 정리하고 표현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고, 읽기나 쓰기에 집중하기 힘들며 방금 전에 읽은 것을 기억하기 어려워하기도 한다.

 

난독증을 유발하는 또 다른 원인이 되는 얼렌증후군(Irlen syndrome)은 대뇌 시상의 마그노 세포 (Magno cell)의 이상으로 발생된다고 알려져 있다. 마그노 세포는 이전에 인식했던 이미지가 지속되지 않게 지워 새롭게 들어오는 시각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기능을 한다. 만약 이때 마그노 세포에 문제가 생긴다면 들어오는 정보들이 겹치게 되고 정보처리 과정에 과부하가 걸려 시각적 정보에 대한 인식 기능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얼렌 증후군은 난독증이 시각적 스트레스와 시지각의 왜곡(visual perceptual distortion)과 같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특별한 색깔이 들어간 안경을 사용하면 증상이 호전되며 파란색에 가장 많이 반응한다고 한다. 얼렌 증후군의 난독증이 일반적인 뇌이상으로 발병하는 난독증과 다른 점은 다음과 같은 특이한 시각적 증상이 있다는 점이다. 글을 읽을 때 눈이 아프고 자주 피로하며 쉽게 충혈되고 두통이나 어지럼증이 생긴다. 또한 이러한 증상과 더불어 글자가 흔들리고, 겹쳐 보이고, 뒤틀리거나 글자가 널을 뛰는 듯한 시지각적 왜곡 현상이 나타나고 이러한 증상은 밝은 곳에서 더 심해진다.

 

안과 김승현 교수가 최근 진행하고 있는 연구에 따르면 얼렌증후군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에게 특정한 색깔이 있는 렌즈를 처방한 결과 증상이 개선됨과 동시에 독서 속도도 빨라지는 것이 확인됐다. 이는 특정파장을 걸러주는 렌즈를 착용하면 얼렌증후군에서 나타나는 난독증 증상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것인데, 아직 명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특정 파장의 빛을 색깔이 들어간 렌즈로 여과 시켜주면 남아있는 마그노 세포의 기능을 살려 뇌로 들어오는 시지각 정보의 과부하를 막아 주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김 교수는 "얼렌 증후군과 유사한 증상들이 굴절이상, 사시, 백내장, 심지어 안구건조증과 같은 안과 질환이 있을 때도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아이가 독서하기를 힘들어 하거나 학습장애가 있을 경우 안과 전문의를 찾아 다른 안과적 질환이 있는지 철저히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종수정일 : 2011-04-05

관련질병 굴절이상 , 두통 , 백내장 , 사시 , 어지럼증
관련진료과 안과
관련의료진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관련 사이트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