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진료과/클리닉/센터

환자 중심의 고품격 진료

  • 진료과
  • 특성화센터
  • 암병원
  • 종합검진
  • 전문클리닉
  • 의료진찾기
  • 스페셜부서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스페셜부서

  • HOME
  • 진료과/클리닉/센터
  • 스페셜부서
확대 축소
스페셜부서 보기
제목 고대구로병원 장기이식센터 소아간이식팀
등록일 2014-01-16

급성간부전 생후 4개월 아기 간이식 성공, 장기이식센터 소아간이식팀

 

11시간의 대수술 성공, 유기적 협진으로 아기 빠른 회복 건강 되찾아

어려운 가정형편에 수술비 지원, ‘훈훈한 감동’ 더해

 

 

고려대 구로병원 장기이식센터 소아간이식팀이 12월 4일 급성간부전으로 생명이 위독했던 4개월 아기의 간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이식팀 간담췌외과 박평재 교수(왼쪽에서 두 번째)와 소아청소년과 심정옥 교수(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 장기이식센터와 중환자실 의료진들이 16일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기는 아기의 쾌유를 기원하며 하트를 그려 보이고 있다.

 

 

급성간부전으로 생명이 위독했던 생후 4개월 남자아기가 고려대 구로병원 장기이식센터 소아간이식팀의 간이식 수술을 받고 새 생명을 얻었다.

 

구로병원 소아간이식팀 간담췌외과 최상룡, 김완배, 최새별, 박평재, 소아청소년과 심정옥, 성형외과 정성호, 마취통증의학과 임병건 교수의 유기적인 협진으로 12월 4일 오전 11시 35분부터 오후 10시 5분까지 장장 11시간가량의 대수술 끝에 엄마의 간의 일부를 떼어 생후 4개월 영아에게 이식하는 간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간이식을 받은 황 모군은 올해 7월 5일 2.1kg의 미숙아로 태어났던 환아로, 태어난지 한 달 후부터 황달이 점점 심해져 11월말 구로병원 입원당시에는 눈과 얼굴은 물론 온 몸은 짙은 누런빛에 복수까지 차올랐다.

 

심지어 간기능이 떨어져 지용성 비타민 결핍으로 구루병까지 생겨 왼쪽 팔과 양쪽 다리가 자연 골절되어있을 정도로 악화된 상태였다.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지만 황달 수치가 계속 오르고 대량 출혈을 일으킬 수 있는 혈액응고수치도 이상을 보이는 등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었다.

 

소아청소년과 심정옥 교수는 “입원당시 간부전으로 인해 복수가 차고 심장에도 물이 차고 폐부종도 생겨 호흡이 곤란할 지경이었으며 콩팥 기능도 떨어져 이뇨제 도움없이는 소변이 나오지 않는 상태였다. 혈액응고수치가 입원 열흘만에 정상보다 8배 이상 웃도는 등 조금이라도 지체하였다가는 수술이 불가능한 상태가 되고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어 응급 간이식 수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소아간이식팀은 엄마의 간 좌외측엽 일부를 잘라 아기의 간에 이식하는 ‘소아 생체 부분 간이식술’을 진행했다. 간담췌외과, 소아청소년과, 성형외과,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관련 진료과의 유기적인 협진으로 수술은 신속하게 이뤄졌다.

 

아기에게 간이식술을 집도한 간담췌외과 박평재 교수는 “아기의 혈관과 조직은 그야말로 미세하기 때문에 보다 정교한 수술이 필요하다” 면서, “수술내내 혈압이 80이하로 낮고, 혈액응고수치도 정상의 1/10수준이라 소량의 출혈도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매순간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또한 수술 내내 아기의 생체 증후를 유지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님들의 노고가 컸다”고 말했다.

 

아기의 간이식 수술은 대성공이였다. 아기의 회복속도도 매우 빠르다. 소아청소년과와 간담췌외과의 수술 후 집중치료도 한 몫 했다. 아기의 전신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면역 억제제와 수액치료, 감염예방 등 세세한 부분들을 꼼꼼히 챙기며 아기의 회복을 도왔다.

 

아기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 후 12월 16일 일반병실로 옮길 만큼 상태가 호전돼 올해 초 건강하게 퇴원했다. 간을 떼어준 엄마도 수술 후 아이를 간병할 정도로 건강을 되찾았다.

 

이는 모두 유기적인 협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각 진료과, 중환자실과 수술실 간호사 등 전문 의료진들이 함께 수술 전 아기 상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신속한 대응, 세심하고 면밀한 수술계획, 수술 후 집중관리가 이뤄졌다.

 

또한, 가정의 어려운 경제형편을 전해들은 병원과 복지단체가 수술비를 선뜻 지원키로 해 훈훈한 감동을 더했다.

 

간담췌외과 최상룡 교수는 “의료진의 발빠른 결정과 긴밀한 협진으로 이식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면서, “무엇보다 대수술 받은 아기라고는 믿기지 않을만큼 회복속도가 빠르다. 건강한 모습으로 하루빨리 퇴원하길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에 따르면 생후 5개월 미만 간이식 시도는 2000년 이후 14차례에 불가하며, 성공사례는 손에 꼽을 정도로 고난이도 수술이다.

관련질병 간이식 , 구루병 , 소아심부전 , 신생아 황달
관련진료과 마취통증의학과 , 영상의학과 , 간담췌외과 , 소아청소년과 , 성형외과
관련의료진 김완배 , 최새별 , 임병건 , 정성호 , 심정옥 , 박평재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9966

PAGE SURVEY

PAGE SURVEY

현재 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 하십니까?


관련 사이트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 이동